.

개식용 종식을 위한 국민행동, 8일 ‘2023 개식용 종식 촉구 국민대집회’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23년 07월 06일 — 7월 8일(토) 오후 12시 서울 종각역 보신각 앞에서 ‘2023 개식용 종식 촉구 국민대집회 – 이제는 때가 됐다. 개식용 없는 대한민국!’(이하 대집회)이 개최된다.

이번 대집회는 전국 31개 동물단체 및 시민사회단체로 결성된 ‘개식용 종식을 위한 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이 주최하고,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자유연대, 동물해방물결이 주관한다.

개를 식용으로 기르고 죽이는 전 과정에서 동물학대는 물론 축산·위생·환경 관련 현행법 위반이 일상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식용 산업은 사실상 정부의 방치로 법의 적용과 처벌 없이 치외법권적인 권한을 누려왔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올해 4월부터 개정된 동물보호법 시행에 따라 ‘정당한 사유 없이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가 금지되면서 개의 도살이 불법 행위임은 더욱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021년 12월 ‘개식용 종식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를 출범했지만, 개식용 종식의 수순을 합의할 것이라는 국민적 기대에도 불구하고 1년 8개월 동안 유의미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편 국회에서는 여야 양당이 각각 개식용 종식을 위한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70147&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