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정위, ‘계열사 신고 누락’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에 ‘경고’

[세종=뉴시스]임소현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그룹 계열사 일부를 누락하고 신고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에 ‘경고’ 처분을 내렸다.

6일 공정위 의결서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 23일 열린 제1소회의에서 박 회장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회사인 ‘육공공구’와 ‘미래에셋큐리어스 사모펀드(PEF)’ 등 2개사를 누락해 허위 제출한 행위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앞서 공정위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등 지정을 위해 2019년과 2020년도에 박 회장에게 박 회장이 사업내용을 지배하는 소속회사 현황 자료(지정자료) 제출을 요청한 바 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6_0002367014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