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소비자 10명 중 6명, 팬데믹 이후 건강관리 우선순위 바뀌어… 라이프스타일 관리가 중요

서울–(뉴스와이어) 2023년 07월 19일 — 팬데믹 이후 국내 소비자들의 건강관리 우선순위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뉴트리션 기업 허벌라이프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APAC) 11개국 각 500명씩 총 55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 10명 가운데 6명은 팬데믹 이후 건강관리의 우선순위가 바뀌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들은 APAC 평균보다 본인의 건강 상태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낮았다. 본인 건강 상태에 만족한다는 비율은 39%로 조사 대상 11개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고(평균 62%), 정신 건강 상태가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7%(평균 36%), 신체 건강 상태가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17%(평균 29%)에 그쳤다.

국내 소비자들은 팬데믹 이후 건강관리의 최우선순위로 건강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올해 달성하고 싶은 건강 관련 목표로는 ‘정상적인 면역 기능 형성’, ‘전반적인 건강 상태 개선’, ‘수면의 질 개선’, ‘운동량 증가’의 순서로 답변했는데, 정상적인 면역 기능 형성이라고 답변한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11개국 중 일본과 베트남, 한국뿐이었다.

소비자들의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국내 소비자들은 ‘건강 관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실천 행동’에 대해 ‘운동’ 다음으로 ‘비타민/건강기능식품 섭취’를 꼽았다. 국내 소비자의 61%는 건강 및 웰니스 관련 소비를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폭은 6~10% 선이 가장 많았다(전체 답변의 50%).

국내 소비자들이 건강기능식품을 소비하는 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건강에 미치는 영향(78%)보다도 원료의 원산지(79%)가 더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 소비자들은 정상적인 면역 기능 형성을 건강기능식품 구매 시 가장 크게 기대하는 효능이라고 답했다.

최근 친환경 트렌드에 따라 국내 소비자의 절반 이상은 건강기능식품이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제작되는지 중요하다고 답변했으며 이를 판단하는 지표로 Non-GMO 인증, 유기농 인증 등 원료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특히 높았다.

정승욱 한국허벌라이프 대표이사는 “지난 3년간의 팬데믹 기간이 건강에 대한 인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알 수 있었던 조사 결과였다”며 “설문 결과처럼 건강에 대한 중요도가 커지면서 일상에서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 만들고 유지하기 희망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 친화적 이벤트 및 제품 개발로 소비자들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온라인을 통해 11개국 5504명을 대상으로 올해 4월에 진행됐으며, 성비 및 연령 구성은 각 나라 인구 비례에 맞춰 진행됐다.

허벌라이프 소개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70828&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