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무바야 출판사 ‘거란어 시가와 거란 글자’ 출간

옥천–(뉴스와이어) 2023년 07월 09일 — 나무바야 출판사가 7월 6일(목) 거란어 연구논문을 모은 ‘거란어 시가와 거란 글자’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신간 ‘거란어 시가와 거란 글자’의 저자 최범영 박사(64세)는 시와 소설을 비롯해 지질학과 인문학 분야 논문을 다수 펴냈으며, 서울대를 졸업하고 프랑스 소르본느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과학자다. 그는 이번 논문 모음에서 필명을 ‘소벌 가리소모로’로 바꿨다. 경주 최씨는 거슬러 올라가면 사로국 6촌장의 하나인 소벌도리 공에 이르기 때문에 필명의 성을 소벌로 했고, 연개소문 이름의 고구려식 발음 가리소모로(송화강의 옛이름)를 이름으로 했다고 한다.

이 책에는 △거란어 연구의 쟁점들 △거란어 시가의 대구와 연구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구리거울의 거란어 명문 등의 논문과 △금나라 임금 아우인 낭군의 행적비 △이라우드 틸런 상공의 묘지명 등 거란어 텍스트가 수록돼 있다.

‘거란어 시가와 거란 글자’의 특이점은 다음과 같다.

◇ 50%도 해독되지 않은 거란어 연구의 물꼬

한국에는 거란어와 관련해 일부 논문과 개설서, 사전 등이 출간된 바 있지만, 일반인이 거란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이 아직 부족하다. 필자는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거란어 개설서를 논문의 형태로 만들었다. 거란어는 아직 50%도 해독이 되지 않은 언어지만 점점 그 진면목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며, 그렇기 때문에 거란어 연구의 문제들을 소개하고 새로운 연구자들이 함께 참여해 연구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한다.

거란어를 멀리 있는 언어로 생각하는 건 당연하겠지만 알타이어 가운데 한국어 주격조사 ‘이’, 주제격 조사 ‘은’, 목적격 조사 ‘을’을 함께 쓰는 언어로 필자는 지목한다. 고구려어 단어 일부가 거란어와 비슷한 점도 그는 주목하고 있으며, 더욱이 거란의 역사서에는 거란은 고조선 땅에 세워진 나라라는 전승의식도 갖고 있었다고 한다. 거란어 묘지명 가운데는 고려와 관련된 기술도 적잖고, 고려사 기록보다 앞서 함경도 일대가 고려 땅임을 증언하는 자료도 있다고 한다.

◇ 거란어 폰트가 있는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70237&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