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낙관론 너무 심해…퍼펙트 스톰 온다 vs 버블에 올라탈 때[오미주]

낙관론 너무 심해…퍼펙트 스톰 온다 vs 버블에 올라탈 때[오미주]

“강세장은 우려의 벽을 타고 오른다”고 하는데 최근 미국 증시에선 우려가 사라지고 있다.

연간 소비자물가 지수(CPI) 상승률이 3%로 떨어지면서 인플레이션과 연준(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에 대한 걱정이 사라졌고 경제가 호조세를 계속하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불안감이 잦아들었다.

인플레이션이 억제되면서 경제가 호황을 누리는 골디락스로 강세장이 지속될 것이란 기대감마저 높아지고 있다.

올들어 S&P500지수가 19%, 나스닥지수가 37% 급등하면서 투자자들의 낙관론이 고조되며 투기적 거래는 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