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식품부, 벌마늘 등 저품위 마늘 시장격리…수급안정 추진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벌마늘·쪽마늘 등 저품위 마늘을 시장격리 조치하는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6일 밝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관측센터) 7월호에 따르면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4.0% 증가한 2만4629㏊로 집계된다. 평년보다는 3.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생산량은 31만2000t으로 평년보다 6.3% 감소하지만 전년보다는 7.4%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관측센터는 마늘 크기가 크는 시기에 큰 일교차와 수확기에 잦은 강우 등으로 전년보다 품질이 우수한 상품(上品) 비율이 감소했다고 봤다. 또 병해 및 벌마늘 등 생리장해 발생이 증가해 전반적인 작황은 평년보다 부진하다고 분석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6_0002366457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