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락방의 미친 여자, 40년 만에 ‘여전히 미쳐 있는’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다락방의 미친 여자’ 저자 샌드라 길버트와 수전 구바가 40년 만에 신작 ‘여전히 미쳐 있는'(북하우스)을 내놨다.

평생 ‘여성과 글쓰기’에 천착해 온 두 저자는 이번에는 19세기에서 현대, 즉 1950년부터 2020년까지의 세계를 무대로 옮겨온다. 70년의 시간을 ‘여성들의 삶과 글’ 그리고 ‘함께 맞서 싸우고 경합하는 여성들’이라는 키워드로 재구성해 내 열정적인 분노를 강력한 글쓰기로 승화시킨 여성들을 기억한다.

길버트와 구바는 2016년 힐러리 클린턴의 낙선과 이어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여성 행진을 경험한 후 여성들의 삶과 꿈, 희망과 절망에 대해 점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느꼈다. 5년간의 자료 조사 및 집필 끝에 출간된 이 책은 문단에서 활동한 여성 작가부터 여성운동 진영에서 헌신했던 활동가, 페미니즘 및 퀴어 이론 연구자들의 삶과 작품을 아우르며, 현재의 시간을 살아냈던 카리스마 넘치는 대표적 인물들을 호명한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21_0002385961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