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피아크·충북 청남대, 국제회의 명소 15곳 신규 지정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부산의 복합문화공간 피아크와 충북 청남대, 서울 국립국악원 등이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회의 명소로 새롭게 지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신규 지정 공모 결과 15곳을 새롭게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회의 명소는 52곳으로 확대됐다.

코리아 유니크 베뉴는 한국을 대표하는 매력과 특색을 가지고 독특한 장소적 경험을 제공하는 ‘마이스(MICE)’ 행사가 가능한 공간과 시설을 의미한다. 2017년 최초로 20곳을 지정한 후 2020년 40곳으로 확충(현재 37개소 운영 중)했다. 마이스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our),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행사와 이벤트(Exhibition&Event) 등의 영문 첫 글자를 딴 말이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6_0002366360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