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빚투 줄었나”…1분기 가계 여웃돈 76.9조 3년만에 최고치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1분기 가계 여유자금이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금리와 주택 경기 부진에 부동산 투자가 줄어든 반면 안전자산 선호에 예금과 채권 수요가 늘면서다. 반면 기업들은 수출 부진에 순조달 규모가 확대됐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 국내부문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1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15조1000억원)에 비해 축소됐다. 순자금운용은 각 경제주체가 쓸 수 있는 여유자금을 의미한다. 예금이나 보험, 연금, 펀드, 주식 등으로 굴린 돈을 나타내는 자금운용액에서 차입금 등 빌린 돈을 뜻하는 자금조달액을 뺀 수치다.

가계와 기업의 방향이 엇갈렸다. 먼저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여유자금은 76조9000억원으로 전년동기(64조8000억원)에 비해 12조1000억원 확대됐다. 이는 2020년 1분기 기록한 81조원 이후 최고치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6_0002365884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