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수생’ 틸론 마침내 상장할까…차기 ‘따따블’ 주자는 누구?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7월 셋째 주(17~21일) IPO(기업공개) 시장에선 시지트로닉스, 엠아이큐브솔루션, 스마트레이더시스템, 틸론 등 공모 규모 100억원대의 소형주가 줄줄이 수요예측에 돌입한다. 버넥트, 파로스아이바이오, 에이엘티는 한날에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필에너지 (114,600원 ▲80,600 +237.06%)가 상장일 ‘따따블'(더블+더블, 공모가 대비 400% 상승)에 근접하면서 차기 따따블 주자에도 관심이 쏠린다.

'삼수생' 틸론 마침내 상장할까…차기 '따따블' 주자는 누구?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시지트로닉스, 엠아이큐브솔루션, 스마트레이더시스템, 틸론 등 4개 기업이 이번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 나선다.

시지트로닉스는 2008년에 설립된 반도체 소자업체로 메모리반도체 중에서 실리콘 소재를 활용한 광소자 및 개별소자를 개발·생산한다.

총 90만주를 전량 신주 모집으로 공모한다. 희망 공모가 범위는 1만8000~2만원이다. 공모 예정 금액은 약 162억~180억원이며, 공모 후 예상 시가총액은 811억~901억원에 달할 예정이다. 수요예측은 18~19일 양일간 진행되며, 21일에 공모가를 확정한 뒤 24~25일 청약을 받는다. 다음달 3일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며, 대표 상장 주관사는 유안타증권이다.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