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기루일까…끊이지 않는 버블 논쟁[2차전지 신드롬③]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최근 주가 100만원대를 넘어선 에코프로와 이달 들어서만 주가가 두배 넘게 뛴 금양을 놓고 2차전지 관련주에 대한 버블 논쟁이 끊이질 않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은 엇갈린다. 하반기에도 2차전지가 시장을 주도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가 하면, 2차전지 사업이 성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주가와 기업가치 간 괴리가 커지고 있어 이성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에코프로를 필두로 한 2차전지 기업들을 놓고 주가 상승폭이 과도하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 에코프로는 올 들어서만 10만3000원에서 114만3000원까지 11배 넘게 뛰었고 에코프로비엠 역시 9만2100원에서 38만1500원으로 4배 이상 뛰었다. 2차전지 테마주인 금양 역시 6배에 달하는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일부 2차전지 기업들의 독주를 놓고 시장에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성장성과 모멘텀이 강한 만큼 당분간 강세가 지속될 것이란 낙관론이 있는가 하면 주가는 결국 제자리로 회귀할 것이란 신중론이 만나고 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21_0002385370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