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르헨티나, 11월22일 ‘김치의 날’…미국·브라질 이어 3번째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아르헨티나에서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명시한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통과됐다고 7일 밝혔다.

아르헨티나는 주 정부가 아닌 국가적 차원에서 ‘김치의 날’을 공식 기념일로 제정한 첫 번째 국가다. 2021년 7월 막달레나 솔라리 칸타나(Magdalena Solari Quintana) 상원의원이 처음 발의했다. 이어 지난 2021년 10월 연방 상원 본회의와 지난 5일(현지 시각) 연방 하원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결의안은 김치의 역사 및 우수성과 함께 한국이 김치의 종주국이며 2013년 유네스코가 김치 준비·보존 과정인 김장을 무형 문화유산으로 인정했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 매년 11월22일을 아르헨티나 ‘김치의 날’로 제정한다고 밝히고 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7_0002368510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