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세은 “펜트하우스 출연 거절…한달간 잠 못자”

[서울=뉴시스]서예진 기자 = 배우 이세은이 드라마 ‘펜트하우스’ 거절 이유를 밝혔다.

이세은은 6일 tvN 스토리 ‘근황TV 살아있네! 살아있어’에서 펜트하우스 관련 “몇 년 전 출연 제의가 있었다. 둘째 계획 중이라서 거절했다. 그때 나이에 둘째를 갖지 않고 드라마에 들어가면 다시는 아이를 못 가질 것 같았다”며 “고민하다가 거절했다. 후회하지는 않지만, 한 달 동안 잠을 못 잤다”고 털어놨다. 개그우먼 홍현희는 “둘째가 엄마를 펜트하우스에서 살게 해줄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세은은 드라마 ‘야인시대'(2002~2003)에서 ‘나미꼬’로 주목 받았다. “‘보디가드’ ‘대장금’ ‘굳세어라 금순아’ 등 연달아 히트작에 출연했다. 최고 시청률을 합치니 200%가 나왔다”고 귀띔했다. “연예인에게 대시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사실 난 몰랐다. 누군지 말할 순 없지만 당대 톱가수가 ‘친하게 지내자’면서 집 앞에 음료수를 사서 왔다. 그냥 친하게 지내고 싶은 줄 알았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내가 참 눈치가 없었구나’ 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j@newsis.com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