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새마을금고 “도내 평균 연체율 3.3%…재무상태 양호”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지역 새마을금고가 건전성 악화 우려를 진화하고 나섰다.

새마을금고 충북지역본부는 7일 보도자료를 내 “최근 전국 일부 새마을금고 연체율이 상승하면서 대규모 예금 인출이 발생하고 있다”며 “도내 새마을금고 54곳의 평균 연체율은 3.3%에 불과하고, 지난해에는 모든 금고가 수익을 달성하는 등 양호한 재무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기준 도내 새마을금고의 유동성은 20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며 “자산도 지난해 말 9조9852억원에서 올해 6월 말 10조3730억원으로 3878억원 증가했다”고 전했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07_0002368526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