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환경 에너지 프로세스 혁신 기업 엔엑스엔시스템즈 ‘딥테크-팁스’ 선정

서울–(뉴스와이어) 2023년 07월 07일 — 액셀러레이터 킹슬리벤처스의 보육 기업인 엔엑스엔시스템즈(NXN Systems Inc.)가 ‘딥테크 팁스(TIPS)’ 친환경·에너지 분야에 1호로 선정돼 15억원의 연구 개발(R&D) 자금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신설된 딥테크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의 하나로, 기술력이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해 기존 팁스 대비 규모가 3배 큰 15억원의 기술 개발 자금을 3년에 걸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친환경 에너지 프로세스 혁신 기업인 엔엑스엔시스템즈는 2022년 국민연금 운용전략실 출신 최상덕 대표와 숙명여자대학교 화공생명공학부 교수인 박경태 기술이사가 공동 창업한 기업이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 위기 속에 탄소 중립은 모든 경제 주체가 실천해야 하는 중요 과제로 떠올랐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국토가 좁아 재생 에너지 발전 확대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두 사람은 이 난제를 에너지 프로세스 혁신과 독창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풀어내기 위해 엔엑스엔시스템즈를 창업했다.

그 시작점으로 현재 버려지고 있는 에너지인 폐열과 폐냉열을 이용한 친환경/저탄소 냉각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폐열은 발전소, 연료전지 발전기 등에서 버려지는 미활용열을 지칭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약 60만 가구의 도시가스 사용량에 해당하는 폐열이 버려지고 있다. 폐냉열은 액화천연가스(LNG)를 영하 162℃에서 액체 형태로 수입하고 기체 형태로 배급하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차가운’ 에너지다. 이 둘을 결합한 냉각 시스템을 개발해 중동·동남아와 같은 사시사철 냉방이 필요한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중장기 목표다.

엔엑스엔시스템즈는 이번 딥테크 팁스 선정을 통해 에너지 사용자인 데이터 센터 측과 전력 공급자인 한국전력 양측에 모두 비용 절감이 되는 친환경 냉각 시스템을 실증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터 센터 측은 전력 사용을 약 20% 줄여 비용 절감과 탄소 배출 감축을 달성하고, 한국전력은 부하 관리를 통해 부하 발전용 신규 발전소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상덕 엔엑스엔시스템즈 대표는 “환경문제 해결 방안에 머무르지 않고, 에너지 공급자와 사용자 모두에게 경제적으로도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미래 세대가 조금 더 안전하고,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엔엑스엔시스템즈: http://nxnsystems.com/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