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 의약품청’ 만드는 중남미…K-바이오 수출 탄력받나

'통합 의약품청' 만드는 중남미…K-바이오 수출 탄력받나

중남미지역에 유럽의약품청(EMA)과 같은 권역 통합 의약품청이 설립된다. 통합 의약품청은 권역 내 의약품 평가와 감독을 총괄하게 된다. 매년 두자릿수 고속 성장중인 중남미 의약품 시장 진출에 수년간 공을 들인 한국 제약·바이오업계엔 긍정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통합 의약품청을 통할 경우 개별 국가와 관련 절차를 진행할 때 보다 의약품 허가 등 전반적 과정이 수월해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23일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경제연구센터가 낸 보고서에 따르면 중남미 각국은 곧 미국 워싱턴 DC에서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의약품청(이하 ‘AMLAC’, Latin American and Caribbean Medicines Agency)’ 설립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실무 그룹 구성 등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4월 ‘AMLAC’ 설립을 위한 제반 절차가 시작된 이후 이제 지역 통합 의약품 관련 기구가 실제 활동을 하는 단계에 들어서는 셈이다. 멕시코와 콜롬비아, 쿠바 등은 지난 4월 26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AMLAC’ 창설을 위한 ‘아카풀코 선언’에 합의했다. 이어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등 권역 내 주요국이 추가 참여의사를 밝혔고 지난 6월 16일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쿠바, 멕시코가 ‘AMLAC’의 창설에 동의한 상태다.

창설에 동의한 해당 국가들은 효과적이며 양질의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한 제조를 지원하고 지적 재산에 대한 유연성을 높임으로써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한 자급 자족을 강화하는 것을 ‘AMLAC’의 활동 목표로 정했다. 제약·바이오업계에선 유럽 연합의 의약품 평가와 감독을 총괄하는 ‘EMA’와 비슷한 성격의 기구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남미 의약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자 이제 권역 내 의약품 관리도 보다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