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수부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내항선박 100척 대상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17일부터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해 우리나라 연안을 항해하는 내항선박에 바다 내비게이션(바다내비) 해상원격 의료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연안 먼 바다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통신수단이 여의치 않아 육상 의료기관의 지원을 받는 것이 어려웠다. 앞으로는 바다내비 와이파이 등을 활용해 육지에서 최대 100㎞ 떨어진 바다 위에서도 실시간으로 의료기관과 영상으로 통화하면서 응급처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올해는 어선과 화물선, 관공선 등 내항선박 100척을 대상으로 우선 시범운영할 계획이며, 각 선박에는 원격 의료지원 앱이 설치된 태블릿과 의료기기, 구급약품 등이 순차적으로 보급된다.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716_0002378423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