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제주’ 등극 에코프로, 비엠도 덩달아 급등…공매도 세력 당혹

'황제주' 등극 에코프로, 비엠도 덩달아 급등…공매도 세력 당혹

에코프로 (1,118,000원 ▲119,000 +11.91%)에 이어 에코프로비엠 (326,000원 ▲47,000 +16.85%)도 주가 상승에 다시 시동을 걸며 공매도 세력의 손실이 커진다. 두 종목은 코스닥 시장에서 공매도 세력의 주요 타깃이었는데 숏커버(공매도 상환 매수)에 의한 주가 상승이 더해지며 손실이 더 확대됐다는 분석이다.에코프로비엠으로 타깃 바꾼 공매도 세력, 연이은 급등에 당혹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에코프로비엠의 공매도 잔액은 1조4535억원으로 에코프로(1조3024억원)를 제치고 코스닥 시장 전체 1위에 올랐다. 최근 한 달 동안 공매도 잔액은 63.1% 늘었고 같은 기간 공매도 수량 역시 314만8380주에서 516만3243주로 64% 급증했다.

최근 몇 달간 에코프로비엠의 공매도는 꾸준히 증가한 반면 에코프로의 공매도는 감소하며 순위가 뒤바뀌었다. 에코프로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공매도 세력이 몰렸는데 예상 밖으로 주가 상승이 이어지자 숏커버가 나오면서 공매도 잔액이 감소한 영향이다.

올 초부터 2차전지 업종이 시장의 주목을 받으며 에코프로 주가는 10배 이상 올랐다. 기업가치가 고평가 됐다는 판단에 공매도 역시 급증했지만 결국 계속된 주가 상승에 공매도 세력은 손절할 수밖에 없었다.

공매도 포지션이 정리되는 과정에서 급격한 주가 상승이 나오기도 한다. 빌린 주식을 갚으려면 시장에서 해당 종목을 매수(숏커버)해야 하는데 이때 공매도 세력의 숏커버가 몰리면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며 주가가 급등하는 숏스퀴즈가 발생한다.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